제목:엇갈림석에 관한 조사

전남 고흥군 대서면의 해변지역은 대표적인 정단층 현상을 볼 수 있는 역암층 지역이다.재 작년부터 여러 차례 탐석과 또 작년여름에 우리집 아이 여름방학 숙제 때문에 대서면을 간적이 있다. 일반적으로 역암은 지름이 2mm이상의 자갈들이 굳어서 된 퇴적암이다. 대서지방 해변은 아직 완전하지 못한 형태의 역암층을 볼 수 있다. 손으로도 잘 부스러진다. 

이 지역에서 주목해 볼 것은 단층 현상을 볼 수 있다는 것이다. 물이 많이 빠졌을 때 해변에서 육지쪽을 보면 산이 꺼져 있는 것을 발견 할 수 있다. 즉 정단층 지역이다. 그 경계면을 자세히 살펴보면 자갈들이 반으로 끊어져 있는 것을 많이 발견 할 수 있다. 

수백개의 끊어진 자갈들 중 간혹 한 두개는 엇갈린 상태로 다시 붙어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이것이 바로 엇갈림석(비낌석)이다. 즉 엇갈림석이란 지각변동(지진포함)으로 인하여 끊어진 자갈이 엇갈린 상태로 다시 붙은 것을 말한다. 

그렇다면 어떻게 다시 붙을 수 있을까? 이런 의문이 생기게 되는데 이 해답은 엇갈림석의 양쪽을 붙여주는 물질인 석영 성분이다. 아직 확실한 원인 규명은 못했지만 엇갈림석 주위에는 항상 황토성분이 있었고 황토성분과의 화학작용때문이 아닌가 하는 느낌이 들었다. 

그 이유로 근처 석영(산돌 이라고도 하죠)이 나오는 산지가 있는데 황토 속에서 출토 되며 주먹만한 석영기둥부터 이제 막 생긴 높이가 1mm도 채 안된 석영 기둥군락 까지 누가 보아도 석영이 자라고 있다는 느낌이 들 겁니다. 

대서이외의 다른 지역 엇갈림석 탐석은 못 가봤지만 다른 지역 엇갈림석도 비슷한 조건이 아닌가 싶다. 


2001년 4월 30일 수석교실 PETON 유승재







산지: 고흥, 그림 출처: 수석미의 향연(88년 발행)



 

되돌아가기 그림, 전페이지로 되돌아가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