동안 수석회 창립 10주년 기념 두 번째 돌 전 수석감상(1)



필자의 출장 관계로 전시석을 늦게 올립니다. 죄송



포스터석, 산지: 지곡, 크기: 20x4x9, 소장자: 감사 김덕춘


암반 위에 대가 있는데다가 관통까지 있다.
석질도 좋아 보이고 멋진 돌이다.




팜플랫석, 산지: 평창, 크기: 23x11x12, 소장자: 전시 위원장 박영남


쌍봉에 깊은 골이 파여 있어 계곡의 경을 보여주어 멋진 원산경을 보인다.





석명: 평원석, 산지: 태화강, 크기: 25x3.5x13, 소장자: 회장 김재환

평원에 아스라이 원산이 보인다. 저 멀리 태화강에서 올라온 돌이다.





석명: 호수 경석, 산지: 덕곡, 크기: 28x6x11, 소장자: 총무 졍현산


물고임도 있고 쌍봉에 우측 산자락이 길게 쭉 뻗어 있어 
시원한 맛을 주는 멋진 경석이다.





산지: 남한강, 크기: 25x14x6, 소장자: 이태열


석향 만리님께서 양석이 잘 돼 있는 돌이라고 칭찬하는 돌이다.
옆에서 보다 위에서 보는 것이 변화도 다양하고 멋지다. 호수도 여럿 된다.





산지: 남한강, 크기: 21x5x16, 소장자: 총무 정현산


오석에 층이 여럿 있는 경석이다.





석명: 소품, 산지: 상단 처마바위, 크기: 87x3x2.5, 소장자: 박제영

소품을 이렇게 연출하니 재미나다. 이제 강돌도 소품의 시대로 가나보다.
강돌 소품 연출 재미나 소개한다.





산지: 관통 입석, 크기: 7x13x6, 소장자: 최윤식


관통이 있으며 외형이 잘 생긴 것도 드물다.
관통을 겸한 입석으로 좋다.





석명: 여인상, 산지: 남한강, 크기: 10X12X5 소품, 소장자: 직전회장 김희수


실청석 문양석으로 누가 그린 듯 그림이 아주 잘 나왔다.
애완견을 대리고 산책하는 여인의 모습이다.

되돌아가기 그림, 전페이지로 되돌아가기  home  2/3P 3/3P